제10회 오프라인 세미나 개최안내

[미국대선] 트럼프가 당선되든 바이든이 선출되든 환율시세에 큰 변동은 없을 것!

미국대선-환율전망

안녕하세요~ ‘환율전망 시세예측 리딩’ 「개미FX」의 운영자 ‘마진PD’입니다.

박빙의 승부가 펼쳐지고 있는 미국 대통령 선거(대선) 개표 작업도 이제 후반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과연 트럼프 대통령이 또 다시 당선될지 여론조사 결과대로 바이든씨가 승리할지 세계인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독자 여러분들도 투표결과 직후의 환율 (달러엔 및 유로달러) 시세 변동이 궁금하실 텐데요, 그런의미에서 간단하게 정리해 봤으니 참조하세요~

개표 결과 보도 직후, 누가 대통령이 되든…

대다수 전문가들의 예상과 사전 여론조사 결과 대로 바이든 씨가 당선된다면,
딱히 놀랄 일이 아니므로 세계 금융시장 시세(환율, 채권 가격, 주가 등)는 큰 변동폭 없이 흘러갈 공산이 크다.

(주가 상승, 약달러 현상 지속)

반면, 2016년 대선 때처럼 여론조사의 예상을 뒤엎고 트럼프 측이 승리한다면 뉴스 보도 직후에는 약간의 ‘혼조세’가 나올 가능성은 충분하다.

다만, 지난 대선 시세와 같은 일방적인 달러화 가치 상승 (달러-엔 환율 상승)은 나오기 힘든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더라도, 이미 법인세 인하 및 일부 감면 등의 혜택을 선거 공약으로 내세운 탓에, 기존의 미국 증시 호조는 당분간 계속될 것이기 때문이다.

결국, 중장기적 시세를 전망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대통령이 선출된 후에 구체적으로 어떤 경제 정책이 나올지… 그 내용을 알아야만 하기에 아직 섣부른 판단은 이른 시점이다.

하지만, 단기적으로는 새 대통령 당선 후에도 현재의 ‘약달러’ 시세에 큰 변동이 나타날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

즉, 어느 후보가 이기든, 주가는 오르고 달러화의 가치는 떨어지는 ‘리스크온’ 분위기 비슷한 국면으로 접어들 가능성이 높다.

뉴욕 증시 호조로 주가가 오르면, 미국 기업들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수 많은 해외 세력들이 시세차익을 실현하면서 달러를 처분하고 자국의 통화을 매입하는 거래 패턴이 나오기 쉽기 때문이다.

게다가, 오늘 새벽에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금융정책이 발표될 예정인데, 여기에서도 ‘강달러’ (달러 상승)를 지원할만한 재료는 찾기 힘들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여전히 비둘기파 (금리인하/ 통화완화) 정책을 고수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인만큼, ‘달러 매수’를 자제하는 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시점이다.

FX추천가 리딩 (유로, 달러, 파운드, 엔화 관련 종목)

  《매도》 추천 : 관망
  《매수》 추천 : 관망